본문 바로가기
notics

마케팅 뉴스 - 2018. 04. 26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8-04-27 11:50 조회2,617회 댓글0건

본문

1. 페이스북, '삭제된 게시물 이의제기 절차 확대'

페이스북이 커뮤니티 규정 적용에 대한 내부 가이드라인을 공개했다. 약관 위배를 이유로 삭제된 게시물에 대해 이용자가 직접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절차를 확대했다. 사진, 동영상, 혹은 게시물이 커뮤니티 표준 위반을 이유로 삭제될 경우 '검토 요구' 옵션을 통해 이의를 제출하면 24시간 이내에 재검토를 받고, 페이스북의 실수가 있었으면 해당 콘텐츠가 복구된다.

 

 

2. 카카오 '댓글 도배하면 24시간 댓글 금지'

댓글 조작 사태로 카카오도 최근 포털 다음 댓글에 부정이용을 방지하는 새로운 기능을 추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동일한 댓글을 반복해서 남길 경우 해당 아이디에 대해 댓글 작성 시간을 2시간에서 24시간까지 차단하는 조치다. 카카오에 따르면 포털 다음은 이달 중순부터 동일한 댓글을 일정 수준 이상 반복해서 작성하는 아이디에 대해 2시간 동안 댓글 작성을 금지시키고 있다.

 

 

3. 네이버 뉴스 아웃링크 검토…기사당 댓글 3개 제한 '개선안' 발표

네이버가 여론조작 문제의 해결책으로 제시된 '아웃링크'에 대해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네이버는 24시간 내 기사 1건에 달 수 있는 댓글을 3개로 제한하고 한 아이디로 24시간 내 50번의 공감·비공감 클릭만 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댓글 작성 뒤 다른 댓글을 달려면 60초를 기다려야 하고 공감·비공감 클릭 역시 10초를 기다려야 추가 클릭할 수 있도록 했다.

 

 

4. 세계 최대 광고주 P&G, 유튜브 광고 1년 만에 재개

브랜드 안전성 문제로 유튜브 광고를 중단했던 세계 최대 광고주 프록터앤갬블(P&G)이 1년여 만에 보이콧을 끝내기로 했다. 회사가 검토하고 승인한 비디오에만 광고를 집행하고, 그 수도 이전보다 확 줄어든 1만개 미만 유튜브 채널이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P&G는 과거 300만여개에 달하는 광범위한 유튜브 채널에 자사 브랜드 광고를 내보냈다.

 

 

5. 광고업계 '네이버, 실검·댓글 없애고 포털법 만들어야'

한국광고주협회는 네이버가 발표한 뉴스 댓글 개편안에 대해 실효성이 없다고 비판했다. 협회는 실시간 인기 검색어 폐지, 아웃링크 개편, 댓글 폐지를 촉구했다. 구글은 실시간 검색어 제도가 없고 야후도 키워드와 최신 뉴스를 연동하지 않고 있다며, 네이버를 비롯한 주요 포털은 언론사가 아닌 뉴스 유통사라고 주장하면서 사실상 '실검 장사'를 하고 있는 셈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6. FSN, '블록체인 마케팅 컨퍼런스' 개최

옐로모바일의 퓨쳐스트림네트웍스가 오는 15일 '블록체인&마케팅 컨퍼런스 2018'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블록체인이 변화시킬 마케팅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FSN과 데일리금융그룹, 옐로디지털마케팅이 공동 주최하는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디지털마케팅 산업이 직면하고 있는 현안들을 점검하고, 블록체인 기술의 적용 사례와 잠재적 미래 가치를 조명한다.

 

 

7. 홈케어가 경제적, '뷰티디바이스' 불티나게 팔린다

황사와 미세먼지가 극성인 봄철 기후로 뷰티디바이스 시장의 덩치가 커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작년 국내 뷰티디바이스 시장 규모는 4700억원으로, 2013년보다 6배 급성장했다. 피부과나 에스테틱 숍을 찾는 것보다 홈케어 하는 것이 더 경제적이라는 인식이 확산되고 있다. 실제 뷰티디바이스를 찾는 연령층은 폭넓어지면서 온라인 매출도 고공행진을 기록하고 있다.

 

 

8. 동영상 공유 기반 플랫폼 '아자르', 누적 다운로드 2억건 돌파

아자르는 전 세계의 사람들이 국가, 언어, 성별, 문화와 상관없이 즐거움을 공유하는 비디오 기반의 소셜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이다. 아자르는 2014년 출시 이후 전 세계적으로 1년도 안 돼 1000만건의 누적 다운로드를 넘어섰다. 이어 2015년과 2016년 2년 연속으로 구글플레이 올해의 앱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출처:아이보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상단으로